허창수 GS 회장, 15년 만에 용퇴…새 수장은 동생 허태수

연선옥 기자
입력 2019.12.03 14:04 수정 2019.12.03 14:50
GS그룹 4세 경영자 허홍윤 부사장, 사장 승진

허창수(사진 왼쪽) GS그룹 회장이 15년 만에 명예회장으로 물러나고 동생인 허태수(사진 오른쪽) 부회장이 그룹의 새 수장이 된다.

GS그룹은 허창수(71) 회장이 3일 사장단 회의에서 공식적으로 사임을 표명했으며 허태수(62) GS홈쇼핑 부회장이 새 회장으로 추대됐다고 밝혔다. 허창수 회장은 GS 창업주인 고(故) 허만정 선생의 3남인 허준구 명예회장의 장남이고 허태수 회장은 5남이다.

임기를 2년 정도 남긴 허창수 회장은 "지금은 글로벌 감각과 디지털 혁신 리더십을 갖춘 새로운 리더와 함께 빠르게 변하는 사업 환경에 대응해서 세계적 기업을 향해 도전하는 데 한시도 지체할 수 없는 중요한 시기"라며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허 회장은 앞으로 GS 명예회장으로서 GS건설 회장,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으로 활동한다. GS 이사회 의장직에서도 사임한다.

허창수 회장의 용퇴와 허태수 부회장의 회장 승계 작업은 내년 주주총회와 이사회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GS는 허 회장이 내실을 바탕으로 경영 안정화를 달성했다면 신임 허 회장은 혁신을 통해 미래성장 동력 발굴과 지속 성장의 모멘텀 찾기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허태수 회장은 2007년 GS홈쇼핑 대표이사에 부임한 이후 해외 진출과 모바일쇼핑 사업 확장 등을 통해 안정적인 경영 능력을 평가 받았다. 그룹에서는 디지털 혁신 전도사로 알려졌으며 최근에는 스타트업과 함께 혁신과 성장동력을 발굴하는 데 힘쓰고 있다. 지난달 GS그룹이 실리콘밸리에 벤처투자법인을 세우기로 하는 데 막후 역할을 했다.

이번 인사에서 허창수 회장과 함께 동생인 허명수(64) GS건설 부회장도 17년 만에 상임고문으로 물러났다.

허 회장의 사촌동생인 GS리테일 허연수(58) 사장은 부회장으로 올라섰고, 허창수 회장의 맏아들인 허윤홍(40) GS건설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해 신사업부문 대표를 맡게 된다. GS의 4세 경영을 대표하는 허윤홍 사장은 GS칼텍스를 거쳐 2005년 GS건설로 입사했으며 재무팀장, 경영혁신담당, 플랜트공사담당, 사업지원실장을 거친 뒤 최근엔 신사업 추진 업무를 맡아 미래 사업방향을 모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