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천안함 유족 "늙은이 한 풀어달라"… 文대통령 "北소행, 정부 입장"

시사 박정엽 기자
입력 2020.03.27 19:42 수정 2020.03.27 19:57

제5회 서해 수호의 날 행사
천안함 유족 다가와 "누구 소행인가요"
文대통령, 北소행 언급은 취임 후 처음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분향하던 중 유가족의 질문을 듣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천안함 피격에 대해 "북한의 소행"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공식 석상에서 천안함 피격에 대해 '북한의 소행'이라고 언급한 것은 취임 이후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5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현충탑에 헌화하고 분향하던 중 갑작스럽게 다가온 '천안함 46용사' 중 한 명인 고(故) 민평기 상사의 모친 윤청자(76) 여사와 약 1분 간 대화를 나눴다.

이날 현장 영상을 보면 윤 여사는 문 대통령에게 "이게(천안함 폭침) 북한의 소행인지 누구의 소행인지 말씀 좀 해달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잠시 당황하는 표정을 보였지만 곧 "북한 소행이라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고 답했다. 윤 여사는 이에 "여적지(이제까지) 북한 짓이라고 해본 적이 없다. 늙은이의 한을 좀 풀어달라"라면서 "사람들이 누구 짓인지 모르겠다고 (한다). 대한민국에서 하는 짓인지 저기(북한)인지 모르겠다고 하는데 제 가슴이 무너진다. 대통령께서 늙은이의 맺힌 한을 꼭 좀 풀어달라"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정부 공식 입장에 조금도 변함이 없다"고 했다. 이에 윤 여사는 "대통령께서 이것을 꼭 좀 밝혀달라. 감사하다"라고 말하며 대화가 끝났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해 3월 대변인 정례브리핑에서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도발에 대해서는 명백한 북한의 도발로 보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해수호의 날은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도발' 등 서해에서 발생한 남북 간 무력충돌에서 희생된 55용사를 기리는 날이다.


화제의 비즈 뉴스

[녹색평판대상] 심사위원장 총평
[녹색평판대상] GS건설, 폐자재·폐수 재이용 기술로 친환경 경영
[녹색평판대상] SK텔레콤 "T맵으로 온실가스 배출 줄이세요"
[녹색평판대상] GS칼텍스, 친환경 경질유 생산시설 비중 업계 최고
[녹색평판대상] LG화학, ESS로 녹색성장…에너지 비용 5400억원 절감